您现在的位置是:网站首页> 内容页

말컹 의존도 줄고, 수비 안정 찾고… 다시 부는 경남 돌풍

  • 杏彩平台登陆官方网站
  • 2019-07-16
  • 265人已阅读
简介15라운드포항전에서는조재철이선제골을넣고,네게바가쐐기골을터트렸다.17라운드인천전에서는말컹이2골1도움을기록해지만,쿠니모토의선제골이흐름을완전
15라운드 포항전에서는 조재철이 선제골을 넣고, 네게바가 쐐기골을 터트렸다. 17라운드 인천전에서는 말컹이 2골 1도움을 기록해지만, 쿠니모토의 선제골이 흐름을 완전히 바꾼 결정타였다. 인천전의 경우는 김종부 감독이 의도적으로 말컹, 네게바, 쿠니모토를 후반전에 모두 투입했다. 그만큼 전반전부터 활용할 수 있는 다른 공격 옵션을 확보했다는 뜻이다. 상주 원정에서는 신인 김준범이 멋진 중거리 슛으로 1-0 승리의 결승골을 책임졌다.수비라인도 재정비되며 4경기 연속 무실점 중이다. 경남은 전반기 14경기에서 17실점을 했다. 준수하지만 연속 무실점은 딱 한 차례에 불과했다. 대량 실점은 없지만 무실점이 적어 경기 운영이 힘들었다. 김종부 감독은 승격 과정에서 함께 한 외국인 센터백 이반, 베테랑 조병국과 과감하게 작별했다. 박지수, 김현훈, 여성해 등이 그 이상의 역할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다. 대신 측면 수비를 보강했다. 이반과 맞트레이드 된 유지훈이 서울 이랜드에서 8년 만에 경남에 돌아왔다. 그리고 권용현을 보내고 수원FC로부터 영입한 멀티 플레이어 이광진도 풀백으로 뛰고 있다. 기존의 우주성, 최재수와 경쟁 체제를 갖추며 수비는 끈기를 지니게 됐다.최근 4경기에서 승점 10점을 챙긴 경남은 승점 32점으로 2위로 올라섰다. 제주를 승점 4점 차로 밀어냈다. 주말 열리는 19라운드는 홈에서 승점 1점 차인 3위 수원과 대결한다. 그 경기를 잡으면 경남은 2위 자리를 공고히 할 수 있다. 승격팀의 반짝 돌풍을 넘어 초유의 AFC 챔피언스리그 출전권 획득까지 갈 수 있을까? 월드컵 휴식기를 통해 한층 강해진 김종부 감독과 경남FC의 도전은 힘을 내고 있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기사제공 골닷컴

文章评论

Top